• 자유 게시판
  • 유머 게시판
  • 질문/답변 게시판
  • 정보/강좌 게시판
  • 소설 게시판
  • My Games Top 10

소설 게시판

She`s

2009.05.31 00:44

네모Dori 조회 수:26898

She`s

술을 마시다 문득 손 안을 내려다봅니다. 하얗고 동그란 휴대폰. 그려가 생각납니다. 술을 마신 날이면 무작정 전화를 걸어 술잔에 빠진 달과 달 속에 빠져버린 마음을 이야기하던 그녀가 생각납니다. 약간 높고, 약간 작고, 약간 빠른 목소리가 생각납니다. 그 속에 숨어있던 외로움도. 부스스하게 뻗친 머리와 내 손안에 다 들어오던 작은 주먹이, 작은 키와 높은 구두, 안경 너머로 나를 올려다보는 까만 눈동자가 생각납니다. 그녀는 좋은 친구입니다.

그녀가 그립습니다. 오래 된 CD를 찾습니다. 외워버린 트랙에 가만히 귀를 기울입니다. 내 기억 속에 이 노래를 부르는 사람은 언제나 그녀입니다. 놀란 눈동자와 애써 쾌활한 목소리, 가만히 걸어오는 팔짱을 떠올립니다. 노래를 들으며 눈을 감습니다. 이곳에는 나와, 노래를 부르는 그녀 둘 뿐입니다. 나의 그녀는 지금도 노래를 부르고 있습니다.

11월입니다. 괜히 달력을 만지작거립니다. 올해는 월요일이군요. 벌써 달력은 세 번이 바뀌었습니다. 하지만 그녀의 컬러링은 그대로일 것 같습니다. 내 기억 속 그녀의 번호가 바뀌지 않는 것처럼. 망설임 속에 또 11월이 지나갑니다. 내년도 그대로일까요. 그녀의 하얀 얼굴은 지금도 나를 약간은 곤란한 표정으로 바라봅니다. 찬바람에 두 뺨이 붉은 걸 그녀는 알고 있었을까요.
 
조금 취했습니다. 눈이 그친 골목에 발자국만 두 줄로 따라옵니다. 붉은 가로등이 하늘에서도, 땅에서도 부서집니다. 흥얼대는 노래 속에 그녀와의 대화가 떠오릅니다. 삐딱한 말투, 심드렁한 목소리. 그래도 계속 답해주는걸요. 즐거운 소란에서 나와 아무도 없는 쓸쓸한 방으로 돌아가는 길. 오늘은 괜찮습니다. 오늘은 잠이 잘 올 겁니다. 조금 취했으니까요.

눈이 옵니다. 그녀에게도 눈은 오고 있겠지요. 그녀는 나를 기억할까요. 눈이 옵니다. 하얀 하늘에서 하얀 땅위로.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427 03_계급사회와 고시제도가 자본주의사회체제 하에서 백진희의 미소. 부제_주어는 없다 네모Dori 2011.12.23 23861
426 01_오리지널한 13년간의 교육을 무시한 취직이 초래한 남들만큼만 하는 소녀시대에 대한 소고 네모Dori 2011.12.23 23767
» She`s 네모Dori 2009.05.31 26898
424 창 밖을 보다 네모Dori 2008.11.13 27231
423 다름 네모Dori 2008.11.13 27880
422 푸른고양이 [1] 네모Dori 2008.09.07 33208
421 별을 그린 사람 네모Dori 2008.09.07 26565
420 눈물을 흘리는 바위 [2] 네모Dori 2008.09.07 30645
419 언데드 - 에피소드 3 - The Midnight(Part.1) [3] Anais 2007.05.06 13636
418 [짧은글] 자문 네모Dori 2007.04.24 10082
417 [짧은글] 그래서 네모Dori 2007.03.26 10250
416 분세전기 세이버리온 - 2장 : 시작, 한계를 뛰어넘어 (1) [1] 정군 2007.03.20 11488
415 분세전기 세이버리온 - 1장 꿈꾸는 소녀 Fin 정군 2007.02.03 9885
414 분세전기 세이버리온 - 1장 꿈꾸는 소녀 (4) 정군 2007.02.01 9400
413 분세전기 세이버리온 - 1장 꿈꾸는 소녀 (3) 정군 2007.01.27 9658
412 [상상연작]악수를 할수없는 사람. [4] 2007.01.19 10333
411 루나 로엘 로자린느의 취중진담 - 下 file 정군 2007.01.18 9529
410 [더짧은글] 상담 네모Dori 2007.01.14 9511
409 [더짧은글] 일출 네모Dori 2007.01.14 9426
408 [상상연작] 5번째 이미지입니다. [3] file 2007.01.14 11129